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대구 중심의 발자취, 향촌동 이야기



보도자료 뉴스

향촌문화관의 행복한 추억과 새로운 소식들을 함께 나눕니다.

이 표는 게시물 상세보기를 나타낸 표입니다.
제 목 중구청 향촌문화관 10만명 돌파…지역적인 콘텐츠 통했다
작성일 2015년 11월 19일 조회 862
첨부파일 없음
내 용

대구시 중구청이 향촌문화관 개관(2014년 10월30일) 1년 만에 관람객 수 1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.

중구청은 10년간 방치된 중구의 옛 상업은행건물을 리모델링해 1ㆍ2층은 향촌문화관으로, 3ㆍ4층은 대구문학관으로 조성하고 지하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고전음악감상실인 ‘녹향’을 이전했다.
향촌문화관은 지역 관광활성화와 도심재생사업의 성공적인 롤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.

특히 향촌문화관은 1950년대 피란시절 문화예술인들의 정신적 고향이었던 향촌동 일원의 모습을 재현하고 과거 대구 모습을 담은 콘텐츠로 사랑을 받아 지난달 30일까지 10만362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.

향촌문화관의 흥행요인으로는 △대구 중구 골목투어 1코스와 연계 △대중교통 이용의 편의성 △다양한 연령층이 즐기는 차별화된 콘텐츠 구성 △관광해설사와 자원봉사자의 노력 등 꼽힌다.

윤순영 중구청장은 “가장 지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”며 “지역의 소중한 문화자산으로 꾸며진 향촌문화관은 지역민의 고증과 애착으로 콘텐츠를 구성됐다.
그래서 주민 스스로 자긍심을 가지고 있다”고 말했다.

한편 향촌문화관에서는 1주년을 기념해 △배종헌 작가의 ‘사물기행’ 전시 △특별전시 ‘고난의 극복, 대구예술의 발자취’ △녹향의 ‘녹향, 축음기와 조우하다’가 열린다.

이동률 기자 leedr@idaegu.com  

 

 

출처  대구일보

http://www.idaegu.com/?c=6&uid=327789

 

이 표는 이전글,다음글를 나타낸 표입니다.
다음글 대구 향촌문화관, 개관 1년만 관람객 10만명 결실
이전글 중구 향촌문화관, 개관 1년만에 관람객 10만명 돌파